2018.10.19 (금)

  • 맑음동두천 7.8℃
  • 구름많음강릉 10.8℃
  • 맑음서울 9.2℃
  • 맑음대전 8.9℃
  • 구름많음대구 11.3℃
  • 흐림울산 12.0℃
  • 맑음광주 9.6℃
  • 구름조금부산 12.9℃
  • 맑음고창 7.8℃
  • 맑음제주 15.5℃
  • 맑음강화 11.6℃
  • 맑음보은 7.4℃
  • 구름조금금산 6.5℃
  • 맑음강진군 7.3℃
  • 흐림경주시 10.8℃
  • 맑음거제 13.0℃
기상청 제공

유럽

전체기사 보기
배너


그리스의 두 얼굴: 무료 급식소와 스타트업

여전히 경제 위기의 그림자가 짙게 남아있는 그리스

영국의 BBC는 지난 20일 최근 구제금융을 졸업하고 나서도 여전히 빈곤에 시달리고 있는 그리스인들의 이야기를 소개했다. 타일용 접착제 공장을 운영했던 드미트리스는 “우리는 자살에 대해 많이 생각했다. 벼랑 끝에 몰리면 뛰어내리거나 끝까지 움켜쥐고 버티거나 둘 중에 하나만 남기 때문이다. 하지만 살려고 안간힘을 썼고, 그래서 살아남았다”라고 했다. 한때 성공적인 사업가였지만 2011년 경제위기가 닥치자 그의 공장은 파산 직전으로 몰리고 열두 명의 직원들도 생계가 막막해졌다. 결국 그들은 노동자 조합 방식으로 회사 운영을 전환했고, 모든 직원이 똑같은 급여를 받는 조건으로 어쨌든 회사를 살리기 위해 함께 노력했다. 덕분에 회사는 버틸 수 있었다.그리스인들이 즐겨 사용하는 말 중에 ‘새로운 시작, 완전한 변화’란 문구가 있다. 현재 구제 금융에서 벗어나 황폐화된 경제를 재건하려는 많은 그리스인들에게 딱 맞는 말이다. 파산 선고 2010년 그리스 당국은 그동안 숨겨놓았던 어마어마한 양의 재정적자를 공개하며 EU와 IMF에 도움을 요청했다. 더이상 숨길 수도 버틸 수도 없었기 때문이었다. 세 차례에 걸쳐 3천3백억 달러를 빌렸다. 그 와중에 혹독한 재정 긴축도 강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