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31 (화)

  • 맑음동두천 35.0℃
  • 맑음강릉 33.1℃
  • 구름많음서울 37.0℃
  • 구름조금대전 36.7℃
  • 구름조금대구 33.7℃
  • 맑음울산 31.7℃
  • 구름많음광주 35.4℃
  • 맑음부산 32.8℃
  • 구름많음고창 31.9℃
  • 구름조금제주 29.8℃
  • 맑음강화 33.4℃
  • 구름조금보은 34.8℃
  • 구름조금금산 35.2℃
  • 구름많음강진군 34.7℃
  • 구름조금경주시 31.0℃
  • 구름조금거제 32.4℃
기상청 제공
배너
배너

미 국방부, "북한으로부터 금전적 요구 없었다"

미국과의 신뢰 형성에 적극적인 것으로 해석



일본 매체 데일리재팬은 30일 미국방성, 유골반환에서 '북한으로부터 금전 요구 없었다'라는 제목의 기사로 미북간의 움직임을 보도했다.


북한이 27일에 한반도전쟁에서 사망한 미병의 유골 55구를 미국 측에 반환한 것과 관련해 미 국방성에 30일까지, '북한은 금전을 요구하지 않았다'며 어떠한 자금의 거래도 없었다고 밝혔다고 한국의 연합뉴스가 전했다.


미국 병사들의 유골 반환은 6월 미북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조선노동당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합의한 바 있다.


미국은 1990년부터 2005년에 걸쳐서 북한으로부터 629구로 추정되는 유골을 반환받으며 탐색과 발굴의 실비용 지불의 형태로 약 2200만 달러(현 시세로 약 24억엔)를 북한 측에 지불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1구에 약400만엔으로 55구면 2억엔(약20억원)이상이 된다.


경제제재로 인해 외화부족 상황에 있는 북한이 이번에 한푼도 금전을 요구 안했다고 한다면 미국과의 신뢰 형성에 그만큼 적극적이라고 볼 수도 있는 대목이라 관심이 쏠리고 있다.



(번역 : 글로벌디펜스뉴스 외신번역기자 오영진)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춘근의 국제정치



배너

채우석 장군의 국방정책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