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12 (목)

  • -동두천 27.2℃
  • -강릉 32.4℃
  • 흐림서울 27.7℃
  • 구름많음대전 31.5℃
  • 구름조금대구 32.4℃
  • 구름많음울산 32.4℃
  • 구름많음광주 32.5℃
  • 구름많음부산 30.1℃
  • -고창 31.9℃
  • 맑음제주 28.2℃
  • -강화 25.6℃
  • -보은 31.7℃
  • -금산 31.2℃
  • -강진군 31.4℃
  • -경주시 33.8℃
  • -거제 31.2℃
기상청 제공
배너
배너

유디치과, 방학한 아이들 살펴야 할 치아건강은?

방학 동안, 실란트와 불소도포 및 자녀의 올바른 식습관 교정으로 충치 예방 중요




여름방학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긴 방학 기간 동안 아이들이 해야 할 공부를 비롯해 챙겨야 할 일들이 많다. 그 중에서도 가장 중요한 것이 건강관리다. 특히 성장기의 아이들에겐 치아 건강이 매우 중요한데, 비뚤어진 치아나 부정교합은 외적인 콤플렉스로 이어져 아이들의 자신감을 저하시키고 소극적인 성격이 되기 쉽다


또한 아이들은 치아관리를 스스로 하기 어려워 충치가 발생할 위험이 있어 예방치료가 중요하며 올바른 식습관을 형성해 주는 것이 좋다. 그럼 지금부터 진세식 유디강남치과의원 대표원장과 함께 방학을 맞아 꼭 챙겨야 할 자녀의 치아건강은 무엇인지 알아보도록 하자.

 

 

치아교정, 치아 이동이 쉬운 어린 시절에 하는 것이 좋다?

 

6세에서 만 12세까지 유치가 빠지고 영구치가 나는 시기다. 이때 입으로 숨을 쉬고 혀를 내밀거나, 손가락을 빠는 등 좋지 못한 습관이 턱뼈 성장에 좋지 못한 영향을 미친다. 이러한 부정교합은 미관상의 문제도 있지만 잦은 두통을 유발해 학습에도 지장을 준다. 부정교합은 교정치료가 좋은 방법으로 전문가와 충분한 상담과 많은 시간을 투자해야 하는 치료로 여유가 있는 방학기간이 적기일 수 있다.


어린이는 성인처럼 영구치가 형성돼 있지만 잇몸뼈의 골밀도가 단단하지 않다. 또한 치아 이동속도가 빨라 치아교정이 효율적으로 이루어진다. 하지만 빠른 치아이동 속도로 인해 어릴 적 치아교정을 해도 성인이 된 후 재교정을 하는 경우가 있다. 그렇기 때문에 교정전문의와 충분한 상담을 통해 교정 시기를 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치아교정 후 관리 미흡하면 성인이 되어 재교정 할 수도 있어

 

성장기에 치아교정을 하는 것이 좋다고 알려져 있지만, 어릴 적 치아교정 후 또 다시 치아가 비뚤어져 성인이 되어 치아 재교정을 하는 경우도 있다. 성인에 비해 치아이동 속도가 빨라 너무 이른 시기에 치아교정을 하면 오랜 시간 소요되고 교정이 끝난 후에도 치아가 이동하면서 다시 삐뚤어 지기도 한다. 또한 지속적 치과 관리부재 및 유지장치 착용 부재의 문제도 있다


치아교정은 교정장치를 빼는 것으로 마무리되지 않는다. 치아교정장치 제거 후 유지장치를 꾸준히 착용해야 한다. 성인이 되어 치아재교정을 하는 것은 이러한 유지장치가 제 기능을 하지 못 했기 때문이다. 유지장치는 음식물을 씹을 때나 양치질을 할 때 충격으로 탈락될 수 있다


이후 치과를 재방문하지 않고 그대로 방치해 치열이 다시 불규칙적으로 변하는 사례가 많다. 유지장치는 개개인마다 사용 유무와 디자인이 달라질 수 있어 교정전문의로부터 상담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방학 동안 구강검진 및 자녀의 식습관 교정을 통해 충치예방

 

방학 동안 교정치료 외에 실란트 및 불소도포 등 충지 예방을 위한 치료를 하는 것이 좋다. 실란트는 어금니의 씹는 면에 홈을 채워 플라그와 산으로부터 법랑질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한편 불소도포란 치아에 일정량의 불소를 직접 도포하는 것으로 치아의 법랑질을 강하게 해 충치를 예방하는 역할을 한다


또한 자녀들의 식습관 교정이 중요하다. 탄산음료를 자주 마시지 않도록 하고, 식사 후에는 반드시 양치질을 하는 습관을 들이도록 해야 한다. 반면 호도, , 땅콩 같은 지방질이나 고기 및 생선류 등 단백질이 많은 음식은 치아 건강에 좋으며, 채소나 과일은 치아면을 씻어주는 자정작용을 해 충치를 예방하므로 자주 챙겨주는 것이 좋다.

 

무엇보다 가장 중요한 것은 정기검진이다. 치주질환(풍치)과 치아우식증(충치)의 경우 질환의 원인이 되는 프라그를 미리 제거해 충분히 예방할 수 있다. 부정교합 역시 예방교정을 통해 사전에 방지할 수 있다. 진세식 대표원장은 방학마다 자녀가 정기적으로 치과 검진을 받으면 교정치료 여부나 언제 영구치가 올라오는지, 언제 유치를 뽑아야 하는지를 알 수 있다그만큼 치료기간과 비용의 부담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이춘근의 국제정치



배너

채우석 장군의 국방정책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