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구름많음동두천 4.0℃
  • 구름조금강릉 4.9℃
  • 구름많음서울 4.8℃
  • 대전 2.9℃
  • 흐림대구 5.6℃
  • 구름조금울산 8.0℃
  • 맑음광주 7.7℃
  • 맑음부산 8.4℃
  • 구름많음고창 7.5℃
  • 구름많음제주 11.4℃
  • 구름조금강화 4.1℃
  • 구름많음보은 2.8℃
  • 구름많음금산 3.6℃
  • 맑음강진군 8.5℃
  • 구름많음경주시 7.1℃
  • 맑음거제 6.1℃
기상청 제공

러시아

전체기사 보기

러시아 가톨릭, 동성애 지지 에큐메니칼 운동에 저항중

- 세계교회 일치시키는 에큐메니칼 운동, LGBT 홍보에 앞장 - 그리스 정교회와 바티칸, 교회 자유화 외치며 남색 용납 - 러시아 정교회, 성경 모독하는 동성애 반대투쟁

지난 20일, 우크라이나의 정통 러시아 정교회 옹호 언론인 협회 "UOJ(Union of Orthodox Journalists)"는 남색과 동성혼을 조장하며, 교회법을 바꿔서라도 이를 합리화하려는 에큐메니컬 운동과 이를 추종하는 그리스 정교회 및 바티칸에 적극 반대하는 러시아 정교회에 관한 논평을 게재했다. 내용을 살펴보자. ------------------ 무너져가는서구의 압력과 이단 사상에 굴복하는 이 교회 저 교회에 관한 가슴 아픈 소식이 매일 들려오는 것 같다. 성경과성도들의 예언이 성취되면서 기독교라고 주장하는 많은 것들이 무너지고 있지만 러시아 가톨릭 교회는 진짜 기독교의 마지막 보루, 마지막 남은 자, 마지막 안식처로 굳건히 서 있음을 본다. 그러나 러시아 바깥에서는 가톨릭 교회 전반과 그리스 정교회의 몰락이 시작되면서 진정한 크리스천들에게 큰 슬픔을 안겨주고 있다. 현재 그리스 정교회 본부인 파나르(Phanar)와 바티칸에서는 LGBT 이데올로기 지지자와 반대자 간 투쟁이 진행되고있다. 이 투쟁은 어느 단계에 있으며 앞으로 무엇을 기대할 수 있을까? LGBT와젠더 이념은 엄청난 속도로 전 세계를 휩쓸고 있다. 점점 더 많은 국가에서 동성 결혼을







정치/국방


이춘근의 국제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