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7 (금)

  • 맑음동두천 21.5℃
  • 맑음강릉 18.5℃
  • 구름조금서울 23.0℃
  • 구름조금대전 21.7℃
  • 구름많음대구 19.0℃
  • 맑음울산 17.5℃
  • 구름많음광주 21.9℃
  • 구름조금부산 18.9℃
  • 흐림고창 21.3℃
  • 구름조금제주 20.9℃
  • 맑음강화 20.0℃
  • 구름조금보은 19.5℃
  • 구름조금금산 18.9℃
  • 흐림강진군 20.5℃
  • 맑음경주시 16.2℃
  • 구름많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인도

전체기사 보기

[탐사보도] 2020 인도-중국 국경충돌

끝나지 않은 1962년 카르길 전쟁, 아시아 거대공룡의 격돌 애매한 국경선 상 양국 도로건설 경쟁이 불씨 인도 얕잡아본 중국의 행패 이번에도 통할까

지난 17일, 인도의 국제관계저널 GreatGameIndia에는, 최근 벌어진 인도-중국 간 국경충돌 문제에 대한 심층 취재 보도가 게재되었다. 1962년 중인전쟁 당시 마무리 짓지 못한국경선을 두고 되풀이해온 소소한 분쟁이 결국 대형 군사충돌로 이어졌다. 중국은 언제나 국내문제가 시끄러우면주변의 힘없는 나라에 시비를 걸어 시선을 분산시키곤 했지만, 이번 사태는 중국의 의도와 정반대의 결과를빚었다는 측면에서 좀 색다른 것 같다. 즉, 이제 인도의힘이 더 이상 중국의 화풀이 상대로 있기 힘들다는 뜻이다. 과연 히말라야를 사이에 두고 어설프게 그어놓은인도-중국간 국경선이 어마어마한 인구와 핵을 보유한 양국에 어떤 결과를 가져왔는지 자세히 들여다 보자. 다음은 기사 전문이다.  기사출처: https://greatgameindia.com/india-china-clash-galwan-valley-ladakh/ 인도-중국 국경안정화 과정이 진행 중이던 2020년 6월 15일, 인도 라다크(Ladakh)의 갈완계곡(Galwan Valley)에서 돌과 쇠파이프, 못이박힌 몽둥이 등이 동원된 육탄전으로, 지휘관(대령)을 포함한제16 비하르(Bihar) 연대의 인도군 20명







정치/국방


이춘근의 국제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