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3 (일)

  • 맑음동두천 24.3℃
  • 구름많음강릉 23.3℃
  • 맑음서울 25.0℃
  • 구름조금대전 25.0℃
  • 구름많음대구 26.4℃
  • 구름많음울산 25.5℃
  • 구름많음광주 24.7℃
  • 구름많음부산 25.5℃
  • 구름많음고창 24.5℃
  • 흐림제주 27.4℃
  • 맑음강화 23.3℃
  • 구름많음보은 25.2℃
  • 구름많음금산 24.3℃
  • 구름많음강진군 26.9℃
  • 구름많음경주시 29.7℃
  • 구름많음거제 26.1℃
기상청 제공

북한

전체기사 보기
배너


‘광물의 표본실’ 북한 광산채굴권 노리는 강대국들

서서히 드러나는 북한 자원 전쟁의 내막

일본 산케이 신문은 지난 26일 북한 광산개발권 확보를 위한 국제사회의 치밀하고 기민한 움직임을 보도했다. “독일과 미국에서 같은 시기에 필자를 놀라게 한 두 개의 뉴스가 흘러나왔다. 모두 북한의 핵미사일과 관련이 있었다”라며 기자는 독일 아우디 자동차 회장 체포와 뉴욕타임즈의 미북회담 성사과정에 대한 보도를 언급했다. 독일 검찰 당국은 6월 18일, 아우디 자동차의 회장 겸 폭스바겐의 중역인 루퍼트 슈타들러를 체포했다. 규제를 피하려 자동차 배출가스 조절 소프트 웨어를 불법 조작한 행위에 대해 그가 사전에 알고 있었다는 혐의다. 한편, 뉴욕타임즈는 6월 17일, 북한이 작년 여름부터 미북 정상회담 가능성을 타진하기 위해 싱가폴에 거주 중인 미국 투자가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의 사위이자 백악관 선임 고문인 쿠슈너와 접촉하려한 사실을 보도했다. 얼핏 상관없어 보이는 두 가지 뉴스지만 ‘북한 광물자원’이라는 하나의 줄기로 연결된다는 것이다. 중간 역할을 한 미국인 투자가의 이름은 가브리엘 슐츠다. 싱가폴에 거점을 둔 광산회사를 운영하며 몽골, 이디오피아 등 개척 시장에 주로 투자하여 상당한 성공을 거두었다. 그리고 대북 경제제재가 강화되기 시작한 2016년 이전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