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9 (금)

  • 맑음동두천 7.7℃
  • 구름많음강릉 10.9℃
  • 맑음서울 9.8℃
  • 맑음대전 9.3℃
  • 구름많음대구 12.1℃
  • 울산 11.8℃
  • 맑음광주 9.7℃
  • 맑음부산 13.1℃
  • 맑음고창 9.2℃
  • 맑음제주 15.5℃
  • 맑음강화 11.2℃
  • 맑음보은 7.6℃
  • 구름조금금산 7.1℃
  • 맑음강진군 7.9℃
  • 흐림경주시 11.4℃
  • 맑음거제 13.5℃
기상청 제공

중남미

전체기사 보기
배너


베네수엘라, 사라지는 교사 의사 기술자...월급 8달러

하이퍼 인플레이션으로 명문대학 교수 월급 미화 8달러

미국 워싱턴 포스트 지는 지난 3일, 최근 극심한 경제난을 겪고 있는 베네수엘라의 사정을 취재했다. 국가가 작동하기 위해 있어야 할 필수인력들마저 외국으로 대량 이탈함에 따라 기능이 멈춰버린 거대한 국가 시스템은 이제 나라의 미래까지 위태롭게 하고 있다는 것이다. 배네수엘라의 아킬레스 나조아 초등학교 개구쟁이 9학년 학생이 복도를 달려가고 자원봉사자가 뒤를 쫓아간다. 그렇게 도망가서 즐겨 숨는 곳은 항상 상담 교사 로미나 선생님 뒤였다. 하지만 지금 상담실은 비어있다. 로미나 선생님 뿐 아니라 다른 많은 선생님들도 최근 학교를 떠났다. 붕괴되어 가고 있는 사회주의 국가 베네수엘라는 근대 세계사에서 가장 극적인 인재탈출 행렬이 벌어지고 있는 곳이다. 의사, 교사, 기술자, 석유 관련 노동자, 버스 기사, 전기 기술자들이 국가를 버리고 떠나면서 이 나라는 미래까지 잃고 있다. 올해 베네수엘라를 떠난 교사의 수는 48,000명으로 전체 교사의 12퍼센트에 이른다. 매일 음식을 사기 위해 긴 줄을 서고 식료품 가게의 텅 빈 진열장을 마주하는 것이 더 이상 견디기 힘들었다는 것이 그들이 말하는 주된 이유다. 카라카스 소재 아킬레스 나조아 초등학교의 상담 교사 시아카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