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9 (수)

  • 구름많음동두천 -0.7℃
  • 흐림강릉 5.6℃
  • 구름조금서울 3.5℃
  • 흐림대전 5.3℃
  • 구름많음대구 4.7℃
  • 구름조금울산 4.0℃
  • 박무광주 6.1℃
  • 흐림부산 7.4℃
  • 흐림고창 5.2℃
  • 구름많음제주 9.3℃
  • 구름많음강화 4.6℃
  • 맑음보은 3.0℃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5.7℃
  • 구름많음경주시 1.6℃
  • 흐림거제 7.6℃
기상청 제공

'이정훈 기자(동아일보 편집위원, CH-A 군사평론가)'의 전체기사


배너


‘10월항쟁 자유시민정치회의’ 출범 선언
지난 10월 광화문광장에서 폭발한 문재인 정권의 폭정에 대한 자유시민의 분노는 제6공화국의 30년 정치 전반에 대한 성찰을 요구하고 있다. 6공화국 30년은 전 국민의 위대한 민주화 성과를 좌파세력이 독과점해온 과정이었다. 우파는 제한적으로 좌우 동거체제를 만들 수 있었지만 세력 균형은 점차 좌파 쪽으로 기울어져 왔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과 문재인의 집권은 이 기울어진 운동장이 완전히 뒤집어져 좌파가 최종적으로 대한민국의 모든 권력을 접수한 사건이다. 좌파는 행정부에 이어 사법부까지 장악했으며, 경제와 사회 분야도 예외가 아니다. 학계와 문화계, 언론계 등은 진작부터 좌파 집권의 전초기지 역할을 해왔다. 대한민국 우파는 세계 역사상 가장 드라마틱한 승리와 처참한 패배의 역사를 동시에 기록했다. 경제와 산업 분야에서 위대한 승리의 역사를 쌓아올린 반면, 정치 분야에서는 어이없을 정도로 심각한 무능력을 드러내며 反대한민국 좌파 세력에게 패배했다. 이 패배로 인해 지금 대한민국은 정상적인 국가로서의 존립마저 위협받고 있다. 우파는 더 이상 대한민국의 주류세력이 아니다. 하지만 많은 우파 지식인과 시민들은 이 사실을 인식하지 못하고 현실을 부정하고 있다. 지금 우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