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6 (일)

  • 흐림동두천 25.0℃
  • 흐림강릉 28.7℃
  • 흐림서울 25.5℃
  • 구름많음대전 25.6℃
  • 구름조금대구 27.2℃
  • 맑음울산 26.8℃
  • 구름조금광주 25.1℃
  • 맑음부산 25.8℃
  • 구름많음고창 24.9℃
  • 맑음제주 28.1℃
  • 흐림강화 25.2℃
  • 구름많음보은 22.2℃
  • 구름많음금산 22.6℃
  • 구름조금강진군 23.4℃
  • 맑음경주시 25.1℃
  • 구름조금거제 25.9℃
기상청 제공

뉴스섹션

전체기사 보기

틀어진 한국-이란 관계

미국 혈맹 한국, 북한과 친한 중국동맹 이란 용납 어려워 대 중동 무기수출국 지위 노리는 한국, 관계개선에 소홀 한국으로선 손해볼 일 없어

지난 11일 미국의 THE DIPLOMAT 지는국제관계 및 지정학 연구기관인 Arctic Institute의 선임연구원 Nima Khorrami의 한국과 이란간의 관계가, 다이나믹한 국제정세변화로 인해 틀어졌다는 내용의 칼럼을 실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중동 내에서 무기 수출국으로 변모하려는한국의 야심이, 더 이상 매력적이지 않은 석유 공급국가로서의 이란이란 나라의 눈치까지 볼 필요를 없앴다는것이다. 더구나 이란이 중국의 주요 중동 동맹국인 것은 세상이 다 아는 사실이며 전세계적 지탄을 받으면서도꿋꿋이 북한과의 남다른 친분관계를 과시하고 있다. 뒤틀려버린 한국과 이란의 관계가 시사하는 점은 무엇인지자세히 들여다 보자. 다음은 칼럼의 전문이다. 기사출처: https://thediplomat.com/2020/08/the-souring-of-iran-south-korea-relations/ 한국의 이러한 사과 없이 버티는 입장은 중동에서의자원 및 통상 외교에 대한 접근방식에 있어서 하나의 변화를 불러올 수 있다. 트럼프 행정부의 2차 제재 이후 한국-이란 관계는 하향곡선을 그리고 있다. 이란은 미국의 이란산 원유 수입 포기 기한이 만료된 2019년 9월부터 한국







정치/국방


이춘근의 국제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