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1 (목)

  • 흐림동두천 -1.3℃
  • 구름조금강릉 7.4℃
  • 흐림서울 2.0℃
  • 맑음대전 -0.9℃
  • 구름조금대구 -1.2℃
  • 구름많음울산 2.5℃
  • 구름조금광주 4.9℃
  • 맑음부산 4.8℃
  • 흐림고창 6.6℃
  • 구름조금제주 8.5℃
  • 흐림강화 2.6℃
  • 맑음보은 -4.9℃
  • 구름많음금산 -3.4℃
  • 흐림강진군 0.2℃
  • 흐림경주시 -2.5℃
  • 맑음거제 1.7℃
기상청 제공

아시아

전체기사 보기

중국공산당 몰락과 다시 살아나는 고구려!

- 미국, 중공 해체 선언 - 단기 3001년(서기 668년) 음력 9월26일 고구려 평양성이 불탐 - 아세안청년연합 (남북한, 일본, 몽골, 인도) 회원들 고구려 부활 행사 개최

2020년 11월 11일, 아시안청년연합회(남북한, 일본, 인도, 몽골) 회원들이 단기 3001년(서기 668년) 음력 9월26일 고구려 평양성이 불타면서 망해버린 고구려를 되살리기 위해서 한 자리에 뭉쳤다. 이들은 남북한 청년들로 매년 고구려 부활을 위한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11월 11일 미국 폼페오 국무장관이 중국공산당의 해체를 선언한 날 고구려 부활 운동이 한국에서 일어나고 있어 반인륜적 테러집단인 중공과 북한 김정은 정권의 해체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고구려는 상당기간 중원의 국가들을 지배한 국가들로 지금의 북한지역과 만주지역을 차지하고 있었다. 고구려의 부활은 중국공산당의 해체를 의미한다. 수나라, 당나라는 고구려 침공 후 멸망하였다. 아래는 비나리 전문이다. < 아! 고구려여! > 하나> 단기 3001년 서기 668년 음력 9월26일. <高句麗>『秘記』의 말 그대로 900년 평양성은 불길에 휩싸였으니 제국의 문명은 한 주일 동안 타올라 끝내 잿더미가 되었습니다. 돌이켜보면 어이없는 일입니다. “다시 고구려를 넘보지 마라.” 朦朧塔의 이세민이 유언을 남길 만큼 타브가치들을 손보았건만 연개소문이 가신 뒤







정치/국방


이춘근의 국제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