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23 (금)

  • -동두천 21.1℃
  • -강릉 22.6℃
  • 맑음서울 23.2℃
  • 맑음대전 22.2℃
  • 맑음대구 24.7℃
  • 박무울산 21.1℃
  • 구름많음광주 22.8℃
  • 박무부산 20.8℃
  • -고창 20.6℃
  • 구름조금제주 22.1℃
  • -강화 19.9℃
  • -보은 19.8℃
  • -금산 20.4℃
  • -강진군 22.4℃
  • -경주시 21.1℃
  • -거제 21.4℃

영상으로 보는 방산백서

배너


중국, 일본 총리를 매수'미인계에 당했다'
일본의 대중잡지 ‘대중(大衆)’ 2017년 4월 17일자에는 ‘일본에 있는 중국인 스파이 5만명의 정체’(198~200쪽)란 제목의 일본내 중국 스파이에 대한 기사가 게재되었다. 이 잡지는 북한이 김정남을 말레이시아 공항에서 백주대낮에 살해한 것은 북한 스파이의 암약에 따른 결과이며, 일본은 ‘스파이 천국’이라고 불릴 정도로 각국의 스파이들이 암약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일본에 스파이들이 활개를 치는 이유에 대해서 외교평론가 이노세이이치(井野誠一)씨는 “일본이 스파이 방지법 등을 정비하지 못하여 선진국 중에서 가장 활동하기 좋은 환경이며, 미국을 비롯한 전세계의 정보와 사람이 모이기 때문에 중국이 일본에서 광범위하게 정보를 수집하고 있다.” 밝혔다. 일본 외부성과 재한일본대사관 등을 방문한 경험이 있고 국제 아나운서 겸 평론가로 활약하고 있는 이노세이이치(井野誠一)씨는 광범위한 네트워크를 통해 입수한 정보를 분석하여 평론을 하고 있으며 조선사 및 중국사에도 깊은 인물이다. 이노세이이치씨는 “일본국내에는 화교단체 중 큰 것만 6개 단체가 있으며, 그 소속회원은 약 60만명이다. 이것을 통괄하고 있는 것이 중국의 정보활동의 중심에는 인민해방군 총참모부나 정보국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