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5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한광덕

전체기사 보기
배너


태극기 집회는 제2의 인천상륙작전!

촛불에 빼았겼던 서울을 수복, '태극기 전사들은 평양으로 진격해야!'

한광덕 육군 예비역 소장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북한 땅에서 7년을 살고 38선을 넘어와 70년을 더 살아, 올해로 행운의 77세가 된 대한민국 육군예비역 한광덕 소장입니다. 대한민국 구국을 위해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이 모임에 참석해 주신 성남시의 애국 시민 여러분에게 충성! 구호로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다시 한번 충성입니다. 36년 군복을 입었던 저는 전역 후에는 재향군인회 안보정책 임무를 맡았다가 그 연장선에서 국방부 위촉 제주 4.3위원으로 활동했던 탓으로 오늘까지도 북한을 경계하는 버릇을 버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저의 버릇 탓인지는 몰라도 지난 12월 9일, 우리 국회의원들이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등으로 도발강도를 높이고 있는 북한의 행동에는 두 눈을 감은 채, 국군통수권자인 대통령에 대한 탄핵결의안을 졸속으로 통과시켰던 사건을 저로서는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날 이후로 많은 밤잠을 설쳤습니다. 우리 국회의 대통령 탄핵 졸속처리 사건은 육군참모총장을 역임하신 군번 1번의 이형근 대장이 그의 자서전에서 언급했던 6.25남침 당시의 10대 불가사의 사건 전체를 능가하는 더욱 큰 불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