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7 (목)

  • 구름많음동두천 -3.3℃
  • 맑음강릉 -0.8℃
  • 서울 -2.8℃
  • 맑음대전 -2.5℃
  • 구름많음대구 -1.8℃
  • 구름많음울산 -1.1℃
  • 흐림광주 -2.5℃
  • 구름많음부산 -0.5℃
  • 흐림고창 -3.5℃
  • 흐림제주 3.9℃
  • 흐림강화 -2.7℃
  • 흐림보은 -4.2℃
  • 맑음금산 -5.1℃
  • 흐림강진군 -2.1℃
  • 흐림경주시 -1.5℃
  • 구름조금거제 0.3℃
기상청 제공

홍관희

전체기사 보기
배너


홍관희 교수, 시진핑의 한반도 장악 음모 "김정은을 초대한 이유"

김정은을 北京으로 부른 이유

성균관대학교 정치외교학과 초빙교수 북한 김정은이 1월 7일부터 10일까지 3박 4일 간 시진핑 중국 공산당 총서기 겸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중국을 방문하고 돌아왔다. 조만간 미‧북 2차 정상회담이 예상되는 가운데, 작년 3번에 걸친 정상회담에 이어 네 번째로 북‧중 정상회담이 열려, 한반도 정세와 대한민국 안보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이번 신년 초 북‧중 정상회담의 핵심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간 2차 정상회담이 예고된 가운데 북‧중 지도자가 만나 공동 전략과 대응방향을 조율하고 공동 입장을 취해나가기로 합의한 데 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북‧중 양측이 “비핵화 협상 과정을 공동으로 연구‧조종해 나가는 문제를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NYT(뉴욕타임즈)(2019.1.9.)지는 시진핑 주석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무역협상에서 곤혹을 치루고 있는 상황에서, 중국이 북한 카드를 사용한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았다. 북한을 대미 무역협상에서 지렛대(leverage)로 사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미국이 무역 문제에서 양보를 하지 않으면, 북한 핵문제가 어려워질 것이라는 경고를 보냈다는 의미이다. 북핵 문제 해결에서 중국의 도움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