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22 (수)

  • 맑음동두천 34.6℃
  • 구름조금강릉 30.1℃
  • 구름조금서울 36.8℃
  • 구름많음대전 37.0℃
  • 구름많음대구 32.2℃
  • 구름많음울산 30.0℃
  • 구름많음광주 35.4℃
  • 흐림부산 31.8℃
  • 구름많음고창 35.1℃
  • 제주 28.1℃
  • 맑음강화 32.1℃
  • 구름많음보은 34.6℃
  • 구름많음금산 34.1℃
  • 구름많음강진군 33.0℃
  • 구름많음경주시 30.8℃
  • 흐림거제 29.7℃
기상청 제공

방산업체소식

전체기사 보기
배너


방산업계, 한국형 '아이어맨' 웨어러블 로봇 개발 중

한국의 로봇 관련 핵심기술은 미국 등 선진국의 81% 수준

국내 굴지의 방산업체 현대로템과 LIG넥스원 등이 웨어러블 로봇(사람이 입는 형태의 로봇)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는 머지 않아 한국형 '아이언맨'의 등장을 예고하는 것으로 초미의 관심사로 부상 중이다. 최근방산업계에 따르면, LIG넥스원이 웨어러블 로봇기술력을 확보하고 2020년까지군사용 로봇 개발을 완료한다는 계획을 세웠다고 한다.병사들이 이 로봇을 착용하면 근력과 이동력이 대폭 늘어나 실전 전투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LIG넥스원 측은 "이 로봇이 개발되면 전투병은 무게 40㎏ 짐을 들고 시속 10㎞로 달릴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40kg에 달하는완전 군장을한 일반 보병 행군 속도가 시속 4㎞라고 할 때, 종전 대비 두 배 이상 빨리 움직일 수 있는 기동력이다. LIG넥스원 측은 최대 70㎏ 짐을 들고 이동할 수 있도록 부품 성능을 개선하는 작업에 돌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LIG넥스원은 2010년부터 웨어러블 로봇 R&D에 착수했다. 2013년LIG넥스원이 개발한 병사용 근력증강 외골격 로봇LEXO의 1차 시제품을 개발하는 데 성공하며, 유압 파워팩(기름 압력을 이용해 전기모터보다 큰 힘을 내는 부품), 센서 처리 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