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0 (화)

  • 맑음동두천 -0.9℃
  • 맑음강릉 4.4℃
  • 맑음서울 1.6℃
  • 맑음대전 3.9℃
  • 맑음대구 5.1℃
  • 구름많음울산 6.4℃
  • 박무광주 6.0℃
  • 맑음부산 8.7℃
  • 맑음고창 5.3℃
  • 구름조금제주 12.4℃
  • 구름조금강화 0.2℃
  • 맑음보은 -0.6℃
  • 맑음금산 0.8℃
  • 맑음강진군 4.8℃
  • 맑음경주시 2.2℃
  • 구름많음거제 5.5℃
기상청 제공

뉴스섹션

전체기사 보기
배너


첨단무기 K1 정비한 현대로템, 대금 결제 미루는 정부

관례상 정비 먼저 마치고 납품했음에도 대금 결제 안 해주는 방사청

우리 육군의 첨단무기K1 전차를 정비하고도 정부로부터 대금을 받지 못해 현대로템이 냉가슴을 앓고 있다고 한다. 이 방위산업체가 받아야 할 정부의 미결제정비 대금이 600억원에 달해 재정적 부담까지 가중되고 있다는 것이다. 13일 방산업계에 따르면, 현대로템은 지난 1월부터 육군의 K계열 전차를 정비하는 중이다. 정비 대상은 K1 전차 38대, K1A1 전차 25대, 구난·교량 전차 24대, 차체 부품 7개 등으로 알려졌다. K1A1 전차는 K1 전차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다. 구난 전차는 고장난 전차를 견인하는 장비,교량 전차는 전차가 좁은 하천이나 끊어진 길을 건널 수 있도록 다리를 놓아주는 무기체계다. 현대로템은 지난 7월부터 정비를 마친 전차를 순차적으로 육군에 납품하고 있다. 전차는 내년 6월, 차체부품은 내년 11월까지 납품을 목표로 한다. 그리고지난 2일과 5일에는 정비 대금 지급 담당 기관인 방위사업청과 가격 협상을 마쳤다. 선정비 후가격협상을 하는게 방산업계와 방사청의의 관례라고 한다.계약 규모는 총1730억원. 그러나 현대로템은 방사청이 가격 협상 후에도 계약 절차를 미루면서 정비 대금을 지급하지 않고 있다고 안타까움을 토로하고 있다. 일



배너